강화도 하반신 시신, 가양역 실종 20대 남성과 인상착의 유사해
상태바
강화도 하반신 시신, 가양역 실종 20대 남성과 인상착의 유사해
  • 박경천 기자  pgcark@hanmail.net
  • 승인 2022.09.26 1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해사안전법 위반 혐의로 20톤급 어선 선장 A씨를 입건했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이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의 인상착의와 유사한 것으로 추정돼 국립과학수사연수원이 DNA 분석을 진행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이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의 인상착의와 유사한 것으로 추정돼 국립과학수사연수원이 DNA 분석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하반신 시신 신원 확인을 위해 국과수가 DNA 분석을 벌이고 있다.

시신은 강화군 불은면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낚시꾼으로부터 발견됐으며 하반신만 남아 있었다.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경찰은 시신이 착용한 바지와 운동화를 토대로 지난 87일 서울시 강서구 가양역 일대에서 실종된 20대 남성 A씨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지난 87일 오전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해경 측은 국과수의 DNA 분석과 시신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정확한 신원과 사망경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