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대출금 59억 가로채 도박 탕진한 은행원 징역 8년 선고
상태바
기업 대출금 59억 가로채 도박 탕진한 은행원 징역 8년 선고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9.23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갑 시비로 인천의 한 노래주점에서 40대 손님을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허민우(34)의 첫 재판이 오는 25일 인천지법에서 열린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기업의 대출금 59억원을 가로채 도박으로 탕진한 모아저축은행 직원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사진은 인천지방법원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기업의 대출금 59억원을 가로채 도박으로 탕진한 모아저축은행 직원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인천지법 형사14부는 2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모아저축은행 전 직원 A(30대)씨에게 징역 8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신용을 중시하는 금융기관에서 자금을 관리하면서 상당 기간에 걸쳐 수차례 많은 돈을 꺼내 썼다”면서 중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인천시 미추홀구의 모아저축은행 본점에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업무 담당자로 근무하면서 기업용 대출금 58억9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기업이 은행에 약정 대출금을 신청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수사기관에서 A씨는 “빼돌린 돈은 모두 도박으로 썼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