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민원 왜 안 들어줘...부천시청 공무원 지문인식기에 ‘똥’ 묻힌 50대 법정구속
상태바
내 민원 왜 안 들어줘...부천시청 공무원 지문인식기에 ‘똥’ 묻힌 50대 법정구속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9.02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가 SBS를 상대로 ‘집사부일체’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송편을 방영 금지해달라며 법원에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사진=중앙신문DB)
자신의 민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부천시청 공무원 지문인식기에 똥을 묻힌 50대 남성이 법정구속됐다. (사진=중앙신문DB)

부천시청 시설물에 똥을 묻힌 50대 남성이 법정구속됐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형사3부는 공용물건 손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1년과 벌금 15만원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30일 오전 부천시청 주차장 관련 민원을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가 제기한 민원은 주차장이 불이 켜 있으니 꺼달라는 요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민원이 즉각 이뤄지지 않자 A씨는 분풀이로 주차장 시설물에 페인트칠을 했고, 사흘 뒤 새벽 부천시청 주차장에서 음료를 마구 뿌려대기도 했다.

그 다음 달인 76일에는 시청 공무원들의 출근 지문인식기에 똥을 묻히는 등 총 14회 가량 행패를 부린 혐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공무집행방해와 재물손괴 등 동종 범행으로 처벌을 받은 전력이 다량임에도 반복적 범행을 저질러 엄벌이 필요하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