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尹대통령에 ‘내각 인적 쇄신’ 촉구···박홍근 원내대표, 국정 조속히 정상화해야
상태바
민주당, 尹대통령에 ‘내각 인적 쇄신’ 촉구···박홍근 원내대표, 국정 조속히 정상화해야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8.08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순애 장관, 식물 장관·투명 각료로 전락“
“김건희 여사 공사 관련한 사적 수주 의혹”
“양파 껍질 까듯한 논란에 국민 분노 넘쳐“
“윤희근 후보자, 치안본부 ‘회귀’ 않게 검증”
더불어민주당은 8일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통해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 시키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8일 휴가를 마치고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통해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 시키라고 다그쳤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8일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하라"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이같이 촉구하고 "이미 국민적 심판이 끝나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론 돌파할 수 없다"고 쐐기를 박았다. 그러면서 "김건희 여사의 대통령실·관저 공사 관련 사적 수주 의혹에 대해 또 다른 사적 채용 논란이 불거졌다"며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고 퍼부었다.

박 원내대표는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특히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뜻을 받들겠다'는 것과 같은 하나마나한 원론적 접근으론 대통령의 무능과 무책임만 키울 뿐"이라고 충고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대선 후보 수락 당시 진영과 정파를 가리지 않고 실력 있는 전문가를 발탁해 권한을 과감하게 위임하되,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지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만큼 그 말을 지키라"고 다그쳤다.

이어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 "경찰국 설치와 관련된 각종 문제점을 제대로 따져 어떤 경우에도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위해 국민의 인권과 자유를 탄압했던 33년 전 치안본부로 경찰이 회귀치 않도록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