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수원시장, 코로나 재유행에 “백신 4차 접종률 높일 방안 마련해야”
상태바
이재준 수원시장, 코로나 재유행에 “백신 4차 접종률 높일 방안 마련해야”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2.07.19 1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신규 확진자 한주 만에 92.4% 증가
이재준 수원시장이 19일 시청 재난 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추진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이재준 수원시장이 19일 시청 재난 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추진상황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이재준 수원시장이 코로나 재유행 분위기에 백신 4차 접종률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자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19일 시청 재난 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추진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50대 이상 시민들의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률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자고 말했다.

이재준 시장은 코로나19 재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현재 백신 4차 접종을 주저하는 시민이 많은데, 4차 접종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재유행에 대비한 방역 대응의 최선책은 일상 회복을 유지하면서, 위중증과 사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최상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점검회의에는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유문종 제2부시장, 각 실·국장, 4개 구 보건소장 등이 참석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접종 대상은 3차 접종 후 4개월(120)이 지난 사람이지만 해외 출국, 입원·치료 등 개인 사유가 있으면 3개월(90) 지난 사람도 접종할 수 있다. ‘4차 접종군의 중증화 예방 효과는 3차 접종 대비 50.6%, 사망 예방 효과는 53.3%로 중증화와 사망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부터는 50대와 18세 이상 기저질환자, 장애인, 노숙인생활시설 등으로 백신 4차 접종을 할 수 있게 됐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 확진됐던 사람을 비롯해 모든 4차 접종 대상에게 접종을 권고하고 있는 상태다.

190시 기준 발생한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3582명으로 83일 만에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으며, 같은날 수원시 확진자는 1390명이다. 수원시 확진자는 71주 차 2978, 72주 차 5730명으로 한주 만에 9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