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타우로스’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 인천서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상태바
‘켄타우로스’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 인천서 국내 첫 확진자 발생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07.15 11: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파력과 면역 회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이는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BA.2.75의 국내 첫 확진자가 나왔다. (CG=중앙신문)
전파력과 면역 회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이는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BA.2.75의 국내 첫 확진자가 나왔다. (CG=중앙신문)

전파력과 면역 회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이는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 BA.2.75의 국내 첫 확진자가 나왔다.

15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첫 확진자는 인천에 거주하는 60대 감염자 A씨다. 그는 지난 8일 증상이 나타났고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청은 A씨가 감염 가능 기간 내 해외 방문 이력이 없다고 밝혔다. A씨의 접촉자 가운데 추가 확진자는 없지만 방역당국은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BA.2.75는 기존 변이보다 전파 속도도 빠르고 면역 회피도 강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변이와는 다른 특성을 가졌기 때문에 붙여진 별칭으로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반인반수 ‘켄타우로스’라고 불린다. 지난 5월 말 인도에서 처음 확인됐고 현재까지 10개 나라에서 1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인도 등에서 BA.2.75의 새로운 하위 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