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15미터 나무 ‘번개 맞고 차량 2대 덮쳐’···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안산, 15미터 나무 ‘번개 맞고 차량 2대 덮쳐’···인명피해 없어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6.24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1시10분께 안산시 단원구 와동 강서고 뒤편에 번개가 치면서 나무 15미터 나무가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3일 오후 1시10분께 안산시 단원구 와동 강서고 뒤편에 번개가 치면서 나무 15미터 나무가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 (사진제공=경기도소방재난본부)

23일 오후 110분께 안산시 단원구 와동 강서고 뒤편에 번개가 치면서 나무 15미터 나무가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

2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발 발생한 이 사고로 나무 일부가 쪼개지면서 인근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량 2대를 덮쳤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쓰러진 나무를 제거했다.

소방당국은 인명피해는 없었다며, 15미터 크기의 나무가 낙뢰를 맞아 쓰러진 사고라고 밝혔다.

23일부터 24일 오전 6시까지 경기도 31개 시군에는 평균 114.9mm의 비가내린 것으로 경기도는 파악하고 있다. 가장 많은 비가 내린 곳은 가평과 양주로 172.5mm의 비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토)···다시 비 내려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9일, 금)···낮부터 천둥·번개 동반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