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버스기사 1885명 특별지원금 1인당 300만원 준다
상태바
안산시, 버스기사 1885명 특별지원금 1인당 300만원 준다
  • 김소영 기자  4011115@hanmail.net
  • 승인 2022.06.08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까지 접수·28일부터 지급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시내·시외,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30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신속 지급한다.사진은 안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안산시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시내·시외,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30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신속 지급한다. 사진은 안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안산시가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지역 내 시내·시외·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30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신속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이번 재난지원금은 국토교통부의 시내·마을버스 비공영제 및 시외·고속버스 기사 한시지원 사업’ ‘전세버스기사 한시지원 사업지침에 따라 시행되며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줄어든 관내 시내·시외 버스업체와 전세버스 업체에 소속된 운수종사자이며, 지원금은 1인당 300만원으로 지원요건은 63일 공고일 현재 60일 이상 근무하고 있는 운수종사자다. 운수종사자관리시스템 기준으로 올해 44일 이전 입사해 계속 근무 중이어야 한다.

신청기한은 오는 17일까지이며, 시는 요건 충족 여부를 확인 후 28일부터 순차적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 재난지원금이 버스 기사분들께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코로나19로 소득이 감소한 전세버스 종사자 900여명에게 생활안정지원금으로 1인당 200만원을 지급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