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영 “김동연과 가까웠지만 이재명과 손 잡길래 손절”
상태바
박수영 “김동연과 가까웠지만 이재명과 손 잡길래 손절”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6.01 1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마와 손잡으면 악마임을 자인하는 것”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지냈던 박수영 국민의힘(부산 남구갑) 의원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 ‘손절했다’고 밝혔다. (사진=박수영 의원 페이스북)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지냈던 박수영 국민의힘(부산 남구갑) 의원이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해 ‘손절했다’고 밝혔다.

1일 박 의원의 페이스북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가까운 사이였다고 한다.

박 의원은 “IMF경제위기 당시 나는 기획예산위원회 과장, 김 후보는 예산청 과장이었다. 두 기관은 사실상 진념 장관이 진두지휘하는 하나의 기관이었다”고 오랜 인연을 소개했다.

이후 “김 후보의 아주대총장 취임식에는 경기도부지사 신분으로 직접 참석해서 축하해줬고, 내가 경기도부지사를 끝으로 공직을 떠난 뒤 아주대에서 강의를 맡았기 때문에 종종 만나서 밥을 먹곤 했다”고 소회했다.

이어 “나름 친한 사이인 그가 이재명 후보와 연대하고 이재명 휘하에서 이재명 군단을 참모로 경기도지사 선거에 뛰어드는 걸 보고 완전히 손절했다”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형수에게 쌍욕하는 인간성에 대장동 게이트, 백현동 게이트와 소고기법카의 주범인 이재명을 선택하는 모습을 보고 참담함을 느꼈다”고 인연 끊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권력이 잡고 싶어도 그렇지 어떻게 이재명 후보 같은 사악한 비리덩어리와 손을 잡을 수 있나”고 따져물었다.

또한 “악마와 손을 잡으면 스스로 악마임을 자인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김 후보는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곰곰 생각해보기 바란다. 과연 스스로에게 그리고 가족에게 부끄럽지 않은 결정이었는지를”이라고 글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