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서 낳은 아기 변기에 넣어 살해하고 버린 비정한 친모 ‘검거’
상태바
화장실서 낳은 아기 변기에 넣어 살해하고 버린 비정한 친모 ‘검거’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2.05.13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중동에 위치한 부천국민체육센터 수영장 여성 탈의실에 60대 남성 A씨가 침입했다는 고소가 경찰서에 접수돼 수사 중이다. (사진=중앙신문DB)
화장실에서 자신이 낳은 아기를 변기에 넣어 살해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사진=중앙신문DB)

화장실에서 자신이 낳은 아기를 변기에 넣어 살해한 20대 친모가 경찰에 검거됐다.

평택경찰서는 영아살해 등 혐의로 친모 A씨를 체포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1일 평택시 서정동 자택 화장실에서 남자 아기를 출산한 직후 변기에 넣어 살해했다. 이어 아기의 시신을 인근 야산에 버린 혐의다.

범행은 A씨가 아기를 살해한 변기가 막히면서 탄로 났다.

범행 다음 날 A씨는 변기를 뚫어달라면서 변기 뚫는 작업자를 불렀다. 작업자 B씨는 변기에서 태반이 나왔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아기를 키울 여력이 없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미혼인 상태였다.

경찰은 아기의 시신을 부검해 사망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