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4번...연쇄 방화 불법체류 중국인, 증거영상 제시해도 “불 안 질렀다” 발뺌
상태바
하루 4번...연쇄 방화 불법체류 중국인, 증거영상 제시해도 “불 안 질렀다” 발뺌
  • 천성환 기자  visee99@naver.com
  • 승인 2022.04.26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경찰서는 부부싸움 중 흉기로 아내와 딸을 위협한 50대 남성 A씨를 특수협박 및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했다. 사진은 시흥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하루 4회 연쇄 방화를 저지른 불법체류 중국인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은 시흥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하루 4회 연쇄 방화를 저지른 불법체류 중국인이 경찰에 체포됐다.

시흥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30대 중국인 남성 A씨를 체포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216분께 시흥시 정왕동의 이륜차 보관창고에 불을 지른 혐의다. 그는 또 오후 5시까지 정왕동 일대 3곳에 추가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3시간 동안 총 4곳에 불을 지른 셈이다. A씨의 방화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민 20여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또한 약 9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은 관제센터 CCTV 영상 추적 등으로 A씨를 체포했다. 체포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고 방화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이 A씨에게 방화 장면이 담긴 범행증거 영상을 제시하자 A씨는 영상 속 사람은 내가 맞지만 불을 지르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그가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국과수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경위와 여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일)···대체로 흐리고, 낮더위 주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수)···오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