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3·9 대통령 선거’ 투표 독려...권영세 “포기하면 現정권 5년 죄 묻혀”
상태바
국민의힘 ‘3·9 대통령 선거’ 투표 독려...권영세 “포기하면 現정권 5년 죄 묻혀”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3.08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들 변화 윤석열 후보와 함께 확인
“김만배氏 녹취록 제보 조작에 가까워”

녹취록 반나절도 안 돼 허위임 밝혀져
여론조작 행위 조작 법적책임 물을 것
국민의힘은 ‘3·9 대선’은 불공정과 비상식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투표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8"내일은 불공정과 비상식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3·9 대통령 선거투표를 독려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확대선대본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투표로 심판하지 않으면 문재인 정권이 5년 내내 저지른 죄가 묻혀 버린다"며 투표를 거듭 강조했다.

권 본부장의 이같은 당부는 지난 4, 5일 실시된 사전투표에서 투표율은 36.93%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호남지역 투표율이 50% 육박한데 반해 텃밭인 영남권이 저조해 본투표 독려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권 본부장은 "선거를 치르면서 국민이 바라는 변화가 무엇인지, 대한민국이 어떤 길로 나가길 바라는지 윤석열 후보와 함께 확인했다""국민의힘도 5년 전 국민에게 심판을 받고, 총선과 지방선거를 거치면서 더 큰 꾸지람도 들었다"고 상기했다.

그러면서 "아팠던 시간이 국민의힘에게 변화와 혁신의 자양분이 됐다""이번 대선에서 국민들이 정권을 맡겨주면 다시는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특히 지난 6일 뉴스타파를 통해 공개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녹취록 보도와 관련, “제보 조작에 가깝다고 피력했다.

해당 녹취록엔 김씨가 작년 9월쯤 지인과 대화에서 부산저축은행 사건에 대해 '박영수 변호사와 윤석열 당시 대검 중수부 검사를 통해 사건을 해결했다'고 한 내용이 담겼다.

권 본부장은 "이재명 후보 측에서 대장동 관련 조작된 녹취록을 터트렸지만 반나절도 안 돼 허위임이 밝혀졌다""대장동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뒤, 자기들끼리 앉아서 만든 녹취록을 큰 증거라도 되는 것처럼 들고 나온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더 심각한 건 선거 막판에 패색이 짙어지자 민주당이 여론조작 수법을 들고 나온 것"이라며 "김씨 녹취록이 올라오자마자 기다렸다는 듯이 이 후보는 SNS에 링크를 걸고 이를 퍼뜨려달라는 등 커뮤니티 등에서 추천수 조작이란 범법 행위까지 동원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그는 "명백한 불법 선거이자,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여론조작 행위인 만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우리 정치의 썩은 물을 싹 빼낸다는 각오로 무관용으로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화요기획] 인천발 KTX ‘송도역서 인천역으로 변경 추진’...찬반여론 ‘극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