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찬바람 불어대는 두 번째 절기 ‘우수’ 풍경
상태바
[포토] 찬바람 불어대는 두 번째 절기 ‘우수’ 풍경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2.19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인 19일 오후 여주황학산수목권에 산책 나온 노부부 앞에 산비장이 나무가지가 새싹을 내밀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우수인 19일 오후 여주황학산수목권에 산책 나온 노부부 앞에 작양과에 속하는 '모란'이 새순을 내밀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겨우내 내렸던 눈이 녹아내린다는 절기상 우수(雨水)19일 찬바람이 부는 가운데, 들판 곳곳엔 새싹이 돋아나는 등 봄이 오고 있다.

19일 오후 2시께 여주황학산수목원에 봄의 전령사로 알려진 복수초가 피었다. (사진=김광섭 기자)
새순 내미는 여주황학산수목원의 철쭉.
목련나무에도 새순이 나오기 시작했다.
얼굴 내미는 복수초.
국화과에 속하는 산비장이 나무에 새순이 올라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