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 151개교에 있던 1군 발암물질 ‘석면’ 50만㎡ 제거 추진
상태바
경기지역 151개교에 있던 1군 발암물질 ‘석면’ 50만㎡ 제거 추진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2.09 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도교육청 협력사업으로 진행...매년 20억씩, 총 80억원 지원
석면 제거 전 비닐 보양 모습.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겨울방학을 이용, 도내 학교 151개교의 석면 50만㎡ 제거를 추진한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이 올해 겨울방학을 이용, 도내 학교 151개교의 석면 50제거를 추진한다.

이번 협력사업은 과거 학교에서 교실 천장 마감재 등으로 사용된 세계보건기구 1군 발암물질 석면을 제거하는 것으로, 지난 2016년부터 2027년까지 진행하는 장기 사업이다.

9일 도와 도 교육청에 따르면, 석면 제거 대상은 도내 2466개교(129242) 853규모로, 관련 예산은 11816억 원에 달한다. 도는 사업 기간 단축을 위해 2019년부터 연간 20억 원을 도교육청에 지원하고 있다. 도와 도교육청은 지난해까지 목표량의 약 50%430(추진 중 포함 1611개교)의 석면을 제거했다. 올해 추진계획은 151개교 7570개 교실(50)이다.

도와 도교육청은 석면 제거 과정에서 보건환경 위해성 평가 결과 높음’, ‘중간평가가 나온 학교를 최우선 사업 대상교로 선정했다. 특히 학생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교실 천장 석면 해체제거와 함께 조명을 LED(발광다이오드)로 교체 등교하지 않는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에 공사 추진 교실 내 집기 반출 및 사전 청소 완료 후 벽과 바닥 모두를 비닐로 밀폐 보양하고 작업자들이 안전복과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작업 학부모, 시민단체,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학교 석면모니터단 운영 등을 시행했다.

안동광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앞으로도 경기도는 경기도교육청과 협력해 학생에게 안전하고 행복한 교육여건을 제공해 결과적으로 도민 모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면은 단열, 보온, 소음차단 등의 기능이 뛰어나 1970~1990년대 교실 천장 마감재로 이용됐다. 그러나 폐로 흡입될 경우 폐암 등 악성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우리나라는 2007년 건축용 석면시멘트 제조, 수입사용을 금지했고, 2009년 석면함유제품의 제조수입양도제공을 전면 금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기자수첩] 유나양의 죽음, 일가족 극단적 선택이 아니라 ‘자녀살해’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7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화)···‘최대 150㎜’ 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