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항진 “베이징 쇼트트랙 편파판정, 분통터지는 사건”
상태바
이항진 “베이징 쇼트트랙 편파판정, 분통터지는 사건”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2.08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은 정말 분통터지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사진=이항진 여주시장 페이스북)
이항진 여주시장은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은 정말 분통터지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사진=이항진 여주시장 페이스북)

이항진 여주시장이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은 정말 분통터지는 사건이라며 비판했다.

이 시장은 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지난 7일 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우리나라의 황대헌, 이준서 선수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실격 처리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같은 종목 결승에서도 1위로 통과한 헝가리 선수가 실격으로 금메달을 놓치는 등 편파 판정 논란이 일었다모두 이해하기 어려운 잘못된 판정이었다. 20년 전 오노 사건이 생각난다. 정말 화가 나고 황당하다고 덧붙였다.

그는올림픽을 위해 오랜 시간 피땀 흘려가며 노력한 우리 선수들, 정말 얼마나 속상할까요. 안타까움을 금할 길이 없다진심 어린 마음으로 우리 선수들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이번 베이징 올림픽이 '중국 운동회'라는 비판을 받지 않으려면, 두 번 다시 이러한 불공정 사태는 없어야할 것이라며올림픽은 세계 모든 국가의 스포츠 축제 여야 한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중국 베이징 수도체육관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황대헌은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실격됐다. 2조에 출전한 이준서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페널티로 탈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