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지난해 해외 수출액 전국 최고…반도체가 수출 효자
상태바
경기도 지난해 해외 수출액 전국 최고…반도체가 수출 효자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2.04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중국, 특정 품목에 집중…수출품목 다변화 필요
경기지역 수출액이 지난해 1379억 달러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CG=중앙신문)
경기지역 수출액이 지난해 1379억 달러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CG=중앙신문)

경기지역 수출액이 지난해 1379억 달러로 전국 광역지자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그 다음으로는 충남(1041억 달러), 울산(743억 달러), 서울(690억 달러)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은행 경기본부에 따르면, 경기지역 수출액은 2010년 이후 연평균 4.4%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스마트폰 보급 확대, 주요 IT기업의 데이터센터 투자 등이 증가하면서 주력산업인 반도체 수출이 연평균 7.5%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품목별 현황을 보면 반도체,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등 전자·전기제품(53.4%)과 자동차 등 기계류(26.9%)가 강세다.

2010년 이후 품목별 수출 추이를 보면 전자·전기제품 비중이 44.6%에서 53.4%로 크게 늘었다. 이는 반도체(24.9%34.2%), 반도체 제조용 장비(1.5%4.2%) 등 반도체 수출 비중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전자·전기제품 외에도 기계류(16.9%26.9%), 화학공업제품(3.3%8.3%)도 비중이 상승했다.

반면 수출 비중이 줄어든 품목으로는 자동차(9.1%8.8%), 무선통신기기(11.2%2.5%),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6.1%4.4%) 등이다. 디스플레이는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가 성장하면서 LCD를 중심으로 비중이 축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국가별 수출현황을 살펴보면 중국이 35.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미국(13.5%), 베트남(10.1%), 홍콩(4.7%), 대만(3.9%) 등의 순이다.

수출 비중이 가장 높은 중국, 미국, 베트남 3개국에 대한 수출 비중은 201047.8%, 201555.0%, 202159.2%로 꾸준한 상승세다.

하지만 반도체 분야에 수출품목이 집중돼 있고 수출 비중도 중국·미국·베트남 등에 치우쳐 있다보니 반도체 업황이나 수출국 상황에 따라 큰 변동성을 보이는 점은 우려스럽다.

전문가들은 향후에도 미·중 무역갈등 전개에 따라 경기지역 수출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면서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일부 국가에 집중된 수출구조에 기인하는 위험을 분산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