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토지수용기업 재정착 위해 ‘토지, 소규모 분할해야’
상태바
광명토지수용기업 재정착 위해 ‘토지, 소규모 분할해야’
  • 천성환·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1.10 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토수기 대책위, 10일 오전 경기도청서 호소문 발표
중소기업 실정 맞게 1500~3300㎡규모로 공급돼야
광명토지수용기업 대책위는 10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지를 수용당한 광명소재 중소기업 31곳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개발 중인 첨단산업단지로의 입주를 희망하고 있지만, 모두 대형 필지로 계획돼 있어 사실상 입주가 불가하다”며 “중소기업에 실정에 맞게 소형 규모의 토지분할을 공급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사진=김유정 기자)
광명토지수용기업 대책위는 10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지를 수용당한 광명소재 중소기업 31곳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개발 중인 첨단산업단지로의 입주를 희망하고 있지만, 모두 대형 필지로 계획돼 있어 사실상 입주가 불가하다”며 “중소기업에 실정에 맞게 소형 규모의 토지분할을 공급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사진=김유정 기자)

광명토지수용기업 대책위원회가 기업을 운영하던 광명에서의 재정착을 위해 개발 중인 첨단산업단지 소규모 토지 분할을 요구하고 나섰다.

광명토지수용기업 대책위는 10일 오전 경기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명 가학동 일대서 토지를 수용당한 광명소재 중소기업 31곳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개발 중인 첨단산업단지로의 입주를 희망하고 있지만, 모두 대형 필지로 계획돼 있어 사실상 입주가 불가하다중소기업에 실정에 맞게 소형 규모의 토지분할을 공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용현 대책위원장과 대책위원들은 광명시 첨단산업단지 개발 사업을 진행 중인 경기주택도시공사는 현재 기업체 한곳의 토지 면적 규모를 15000로 계획하고 있고, 토지수용 중소기업체들은 1500~3300규모 토지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경기도와 광명시의 대기업 유치 정책으로 광명시 토지 수용 중소기업은 광명시를 떠날 수 없는 억울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송용현 위원장은현 정부의 중소기업 우선 정책과 모순된 개발정책을 바로잡아야 한다중소기업 이주대책을 재검토해 광명시 토지수용 31개 업체가 광명시에서 재 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정을 잘 알고 있는 광명시와 경기도의 현명한 선택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경기주택도시공사 관계자는광명토지수용기업들의 재정착을 위해 별도로 1000평 이하 8개 필지를 새로 배치했다광명토지수용기업인들을 만나 자세한 의견을 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천성환·김유정 기자
천성환·김유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