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요양시설 집단감염 증가 추세”...신규 확진자 2425명 집계
상태바
“요양병원·요양시설 집단감염 증가 추세”...신규 확진자 2425명 집계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1.10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확진자 2409명, 해외유입 16명
수도권 비율 82.57%, 비수도 411명
사망자 14명, 위중증 환자 35명 늘어
경기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656명으로 집계됐다.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409명, 해외유입 사례 16명 포함 2425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8만 5831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위드코로나를 시작한지 9일째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425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8월 이후 예방접종률이 높은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집단사례가 지속 증가하고 있어 위험요인을 분석하고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0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2409, 해외유입 사례 16명 포함 2425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85831명이라고 밝혔다.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460, 사망자는 1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012명에 이른다. 치명률 0.78%이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41686843명으로 전 국민의 81.2%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39626034명으로 전 국민의 77.2%로 집계됐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2409명 중 서울 967, 경기 863, 인천 159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82.57%로 나타났다. 부산에서 73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41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967명으로 가장 많았고, 세종에서 4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863, 인천 159, 부산 73, 경남 60, 충남 57, 경북 36, 전북 35, 대구 33, 충북 31, 강원·대전 각각 23, 광주 22, 제주 11, 전남 7, 울산 5명이 발생했다.

한편, 국내에서 지난해 1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오늘로 661일째로 지난 1일 시작된 위드코로나는 10일째를 맞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고기 몇 점 더 줄게’ 유부녀 꼬드겨 불륜 맺고 수천만 원 뜯은 정육점 사장 실형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에 내홍 심각···떠날 사람이 안나가 모든 사람 다 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