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민 모두 1인당 재난기금 15만원 지급···다음달 1일부터 신청
상태바
이천시민 모두 1인당 재난기금 15만원 지급···다음달 1일부터 신청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1.10.01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태준 시장, 코로나19 극복 2차 민생안정대책 발표
340억 규모...재정안정기금 활용, 10월 중 추경편성
엄태준 이천시장은 1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차 민생안정대책을 온라인을 통해 발표했다.(사진=이천시청 유튜브)
엄태준 이천시장이 1일 23만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5만원의 특별재난지원금을 보편 지급하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차 민생안정대책을 온라인을 통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천시청 유튜브)

이천시가 재정안정화기금을 활용해 23만 시민 모두에게 1인당 15만원의 특별재난지원금을 보편 지급한다. 4인가구는 총 60만원을 받게 된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1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2차 이 같은 민생안정대책을 온라인을 통해 발표했다.

이날 엄 시장은 “K-방역 이면에는 국민적인 희생이 장기간 있었고 특히, 계속되는 거리두기와 비대면 전환으로 지역경제의 미세혈관이라고 할 수 있는 골목경제의 상처와 피해가 컸다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은 그야말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과 민생,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기 위해서 그 어느 것도 소홀히 할 수 없는 비상한 상황이라며 방역과 의료지원 만큼이나 서민생활을 안정시키고, 바람 앞에 등불 같은 골목경제의 불씨를 살려 나가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한 민생방역이자 민생백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3만 이천시민 모두에게 1인당 15만원, 4인가구 60만원의 이천시 특별재난지원금을 보편 지급해 코로나19 장기피해로 지친 시민을 위로하고, 이것이 골목소비로 이어져 지역경제에 활력과 재난극복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계속되는 거리두기로 인해 직접적인 피해를 입으면서도 묵묵히 방역에 동참해 주시고, 중앙정부 지원과 우리시의 1차 대책에서는 제외됐던 종교시설과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각 100만원의 특별보상금을 별도로 추가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천시 특별재난지원금은 2021930일 기준으로 이천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이천시민에게 지원하며 여기에는 등록외국인도 포함된다.

이번 이천시 특별재난지원금은 이천사랑지역화폐로 지급되며, 20221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경우 자동 소멸되도록 해 지역경제에 직접적인 효과가 발생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별재난지원금은 10월 중 추경예산 편성을 거쳐 111일부터 온라인으로 신청접수를 받고, 12월중에는 온라인 신청을 하지 못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주소지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서 방문신청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원주 복선전철 제1공구 올 7월 첫삽...여주시, 강천역 신설 본격 추진
  • 이재명 후보, 지지율 40.1% ‘상승세’···윤석열 후보 ‘오차범위 밖으로 제쳐’
  • [기자수첩] 어째서 일산에서만 땅꺼짐 사고 잦나?...주민들, 추락할까 두렵다
  • 윤화섭 “명절 전, 생활안정지원금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시 2022년부터 달라지는 제도 수록...‘슬기로운 인천생활’ 발간
  • 계양산 등산객한테 돌 던진 30대 여성 입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