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신규 확진자 2008명 집계
상태바
오늘부터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신규 확진자 2008명 집계
  • 김유정 기자
  • 승인 2021.09.17 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확진자 1973명, 해외유입 35명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8만 명 넘겨
경기도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656명으로 집계됐다.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973명, 해외유입 사례 35명 포함 2008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8만 1938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08명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잔여백신은 1차 접종만 예약 및 접종이 가능했으나, 17일부터 백신 2차 접종에 대해서도 잔여백신 예약 및 접종이 가능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973, 해외유입 사례 35명 포함 2008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81938명이라고 밝혔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8456,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85742(확진자 445),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36(확진자 22)으로 총 검사 건수는 144234건이다.

144234건 검사에서 2008명이 확진돼, 검사자 확진 비율은 1.39%로 나타났다.

또 신규 격리 해제자는 2056명으로 그동안 총 254094(90.12%)이 격리 해제돼, 현재 25455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32, 사망자는 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389명에 이른다. 치명률 0.85%이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1973명 중 서울 738, 경기 655, 인천 139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77.65%로 나타났다. 충남에서 55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44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7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에서 9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655, 인천 139, 충남 55, 부산 51, 대전 43, 강원 39, 대구 38, 경북·전북·충북 각각 36, 경남 35, 광주 21, 울산 17, 전남 13, 세종 12명이 발생했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35414516명으로 전 국민의 69%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21489009명으로 전 국민의 41.8%로 집계됐다.

정은경 청장은 추석명절 대규모 이동으로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수도권 유행이 고향 가족·친지·지인 만남을 통해 전파될 위험이 매우 큰 상황이며, 특히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발병 2일전 무증상 상태에서도 전염력이 매우 높다고 전했다.

이에 고향 방문하기 전에 검사를 받아주시고, 최소한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머물러 주시고, 마스크는 항상 착용하고, 환기를 자주 시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