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1597명 집계...“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상태바
신규 확진자 1597명 집계...“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9.07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확진자 1563명, 해외유입 34명
수도권 비율 66.41%, 비수도 525명
감염 전파속도가 빠른 델타변이의 영향으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확진자는 24일째 1천명 중반대로 집계되고 있다. (CG=중앙신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563명, 해외유입 사례 34명 포함 1597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6만 3374명이라고 밝혔다. (CG=중앙신문)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597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01537명 발생에 이어 월요일 기준 역대 최다 확진자 수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563, 해외유입 사례 34명 포함 1597명이 확인돼 지금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263374명이라고 밝혔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1669,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97745(확진자 170),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6497(확진자 55)으로 총 검사 건수는 165911건이다.

165911건 검사에서 1597명이 확진돼, 검사자 확진 비율은 0.96%로 나타났다.

또 신규 격리 해제자는 1530명으로 그동안 총 235225(89.32%)이 격리 해제돼, 현재 25819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364, 사망자는 3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330명에 이른다. 치명률 0.88%이다.

이날 기준 국내 확진자 1563명 중 서울 477, 경기 474, 인천 87명으로 수도권 확진 비율은 66.41%로 나타났다. 경남에서 84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는 등 비수도권에서도 52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 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17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도별 확진자는 서울이 477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에서 4명이 발생해 가장 적었다.

또 경기 474, 인천 87, 경남 84, 충남 81, 경북·울산 각각 45, 대구 38, 부산 35, 광주·대전·전남·충북 각각 34, 전북 30, 강원 22, 세종 5명이 발생했다.

예방접종을 1회 실시한 사람은 총 30747214명으로 전 국민의 59.9%로 이중 2차 접종까지 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18385936명으로 전 국민의 35.8%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