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급식 과정 발생 폐비닐 年 30톤...다회용기 사용 등 감축방안 마련
상태바
道, 급식 과정 발생 폐비닐 年 30톤...다회용기 사용 등 감축방안 마련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1.09.05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회용 포장재 활용·재활용 확대
연간 30톤 CO₂ 감축 효과 기대
물류센터 노동자 노동환경 개선
경기도는 도내 미취업여성의 취업을 돕기 위한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사업을 지난해 이어 올해도 추진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가 친환경학교급식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비닐을 획기적으로 줄여 연간 30톤의 이산화탄소(CO₂)를 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가 학교 친환경급식 과정에서 발생하는 年 30톤 규모의 이산화탄소(CO)를 감축하기 위해, 다회용기 사용을 늘리는 등 감축방안 마련을 추진 중이다.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는 5일 최근 환경부서, 경기도농수산진흥원, 생산자단체, 물류업체 등이 모여 폐비닐 발생 현황을 공유하고 감축을 위한 협업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에 따르면, 도내 친환경학교급식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폐비닐 발생량은 연간 약 51톤으로, 친환경농산물 산지와 물류센터에서 농산물을 포장하고 박스를 고정시킬 때 일회용 비닐을 사용할때 발생한다. 폐비닐은 농산물 포장용 속비닐 사용으로 약 35, 차량 배송 시 제품 고정용 비닐 사용으로 약 16톤이 발생한다.

도는 우선, 고정용 비닐 16톤은 일회성 비닐 대신 계속 사용이 가능한 재활용 성분의 그물 형태 포장재로 대체하기로 했다. 도는 그물형태 포장재의 경우 초기 투자비용이 필요하지만 기존처럼 허리를 숙이고 비닐을 계속 감아 돌릴 필요가 없어 노동 강도가 낮아지고 농산물 선도 유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장용 속비닐 35톤은 생분해성 비닐로 대체하거나 재활용하는 방안, 크기를 세분화해 사용량을 최적화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염두에 두고 추가 논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생분해성 비닐의 처리방안이나 비닐 재활용 제품에 대한 친환경학교급식의 순환 사용 등에 대해 환경부서를 중심으로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대책이 연간 30톤의 이산화탄소(CO) 배출을 줄이고, 노동자의 노동환경을 개선해 생산과 유통과정이 모두 친환경으로 운영되는 경기도형 친환경학교급식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동광 경기도 농정해양국장은 사람에게도 친환경적이고, 자연에도 친환경적인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이 되기 위해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면서 환경오염 방지와 탄소 배출 최소화를 위한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확대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에서는 도내 초중고 2400여 학교 150여만 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친환경 우수 농·축산물 학교급식 공급사업2009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다. 올해의 경우 시군과 함께 친환경 우수 농·축산물 차액을 보전하기 위해 750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