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 오명 넘어, 거대한 '원팀' 될 것”
상태바
이재명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 오명 넘어, 거대한 '원팀' 될 것”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08.16 1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16일 페이스북에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흔한 오명을 넘어, 거대한 원팀이 되겠다”고 적었다. (사진=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흔한 오명을 넘어, 거대한 원팀이 되겠다”고 적었다.

이 지사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네거티브 중단 선언 이후에도 많은 분들께서 당부 말씀을 주신다. 문자로 간곡한 마음을 보낸다잘했다고 칭찬하면서도 혹시나 다시 공방이 벌어질까 걱정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저로서는 최소한의 사실관계 대응을 위한 것이었지만 국민들 보시기에 눈살 찌푸려지는 건 매한가지였다”며 면구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는 '남을 깎아내리면 스스로가 높아지는' 상대평가가 아닌, 국민의 삶을 바꿀 자격을 묻는 절대평가를 하고 계셨다”며 “지난 공방 속에도 꿈쩍 않으셨다. 정치인들만 모르는 구태 정치의 관성인 것이다”고 반성했다.

또 “우리 당에서 '원팀'이라는 말이 널리 쓰이기 시작한 것은 문재인 대통령님이 당대표를 맡고 계실 때다.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흔한 오명을 넘어 정권교체라는 국민의 열망에 집중하기 위해 대통령님께서 간곡히 외치던 구호였다”며 “거대한 '원팀'이 되겠다. 절박한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일, 평화와 민주주의가 넘실대는 한반도, 모두 '원팀'이어야 할 수 있는 일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같은 길을 걷는 동지들과 무엇이 다른지 보다 무엇이 같은지에 집중하겠다. '새로운 대한민국'에 걸맞은 선거로 국민께 당당히 평가받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