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냉동고·냉장고 선별진료소 설치 등 '폭염 예방대책 총력'
상태바
인천시, 냉동고·냉장고 선별진료소 설치 등 '폭염 예방대책 총력'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1.07.29 0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온도 낮추는 ‘살수차 운영’ 등 노령 층 대상 냉방물품 지원
인천시가 계속되고 있는 폭염에 대해 더 강력한 예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달궈진 도로에 펌프차와 살수차를 활용해 1일 2회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고 있다. (CG=중앙신문)
인천시가 계속되고 있는 폭염에 대해 더 강력한 예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달궈진 도로에 펌프차와 살수차를 활용해 1일 2회 물을 뿌려 온도를 낮추고 있다. (CG=중앙신문)

인천시가 계속되고 있는 폭염에 대해 더 강력한 예방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폭염 피해 예방에 대한 총력전이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속되고 있는 폭염에 취약한 노인을 대상으로 냉방물품을 추가 지원하고, 또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와 선별진료소에 방문한 검사대기자들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생수 및 냉동고·냉장고를 제공하는 등 폭염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다음 달 말일까지 임시선별검사소 8곳과 선별진료소 9곳에 생수를 지원하고, 생수를 시원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냉동고와 냉장고를 설치했다. 검사대기자 생수 지원은 검사대기자 수 및 현장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폭염경보 발령 시 임시 선별검사소 운영도 단축시킨다.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오후 4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오후 2~4시는 운영을 중단해 근무자 및 검사대기자의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한다.

아울러, 폭염에 취약한 노인을 대상으로 쿨매트 등의 냉방물품을 지원하기 위해 재해구호기금 5000만 원을 긴급 편성해 군·구 수요를 파악 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인천소방본부 등과 협조해 주안역 임시선별검사소 등 10개의 임시선별검사소, 9개의 선별진료소 대기 장소 주변에 살수 작업을 진행한다. 펌프차와 살수차를 활용해 12회 물을 뿌린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일부 폐쇄됐던 실내 및 야외 무더위쉼터에 대해서도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개방을 추진한다.

시는 백신2차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경로당 무더위쉼터를 315개소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주기적인 환기·소독 및 방역물품을 비치하는 등의 방역대책도 함께 시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추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폐쇄됐던 76개소의 공원, 정자 등 야외 무더위쉼터에 대해 재개방을 추진한다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야외 무더위쉼터 159개소를 개방하면서 128개 동 행정복지센터에 있는 무더위쉼터의 주말, 공휴일 개방을 군·구와 검토 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폭염과 코로나19 예방수칙 포스터를 부착하고, 출입 시 발열체크와 QR확인, 손소독제 비치, 간격을 둔 의자 배치 등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한 무더위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상범 시 시민안전본부장은 작년과 비교해 이른 폭염이 찾아와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 된다코로나19를 고려한 폭염 예방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올여름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폭염 경보가 내려졌던 지난 26일 서구의 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50대 근로자가 숨진 채 발견돼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
  • 정부 상생지원금 글쎄...‘혜택 큰 경기지역화폐 더 선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