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청렴한 선비의 상징...‘여주 신접리 백로와 왜가리 번식지’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청렴한 선비의 상징...‘여주 신접리 백로와 왜가리 번식지’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1.07.05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여주시 북내면에 있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제209호인 ‘여주 신접리 백로와 왜가리 번식지’에 백로와 왜가리 수백여 마리가 각자 둥지를 트고 먹이 활동에 여념이 없다. (사진=김광섭 기자)

5일 오전 여주시 북내면에 있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 제209호인 여주 신접리 백로와 왜가리 번식지에 백로와 왜가리 수백여 마리가 각자 둥지를 트고 먹이 활동에 여념이 없다.

여주시의 상징인 시 새이기도 한 백로는 예로부터 희고 깨끗해 청렴한 선비로 상징돼왔다. 그로 인해 시문과 화조화의 소재로 많이 등장하고 있다.

이곳 신접리에 백로와 왜가리의 서식 배경은 인근에 있는 금당천과 연결된 남한강 등에서 풍부한 먹이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으로 알려지고 있다.

풍부한 먹이 덕분에 해마다 많은 수의 백로와 왜가리가 찾아와 둥지를 트고 번식을 이어가고 있다. 여주 신접리 번식지는 우리나라 중부지역을 대표하는 곳으로, 지난 1968년 천연기념물 제209호 지정돼 관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