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올해 첫 추경예산 1조125억 확정…'11.56% 증가'
상태바
양주시, 올해 첫 추경예산 1조125억 확정…'11.56% 증가'
  • 강상준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1.05.23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의 올해 첫 추경예산이 당초 예산보다 11.56%가 증가한 1조125억원으로 확정됐다. 사진은 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양주시의 올해 첫 추경예산이 당초 예산보다 11.56%가 증가한 1조125억원으로 확정됐다. 사진은 양주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양주시의 올해 첫 추경예산이 당초 예산보다 11.56%가 증가한 1125억원으로 확정됐다.

양주시는 20일 시의회에 제출한 2021년 제1회 추경예산안이 제330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1회 추경에 지속되는 코로나19 위기 대응과 위축된 지역경제 활력 제고, 청정도시 구현을 위한 그린뉴딜 활성화를 위한 예산을 반영해 확장적 재정 운용의 기반을 마련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교통·물류 분야로는 율정~봉양 간 도로 확포장공사 54억원, 가납~연곡 간 도로확포장 공사 36억원, 광사~만송 간 도로확포장공사 20억원, 플레이 인 양주 양주에서타자자전거길 정비사업 18억원 등을 편성했다.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 등 기후 변화 대응력 강화를 위한 환경 분야에는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 48억원, 덕계저수지 부지 매입 30억원,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 20억원, 전기자동차 구매지원 20억원을 반영했다.

다양한 양상의 각종 재난을 대비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하천정비 사업에 15억원, 녹지환경 조성에 18억원이 증액됐으며 시민 제일주의 적극 보건행정 구현을 위해 농어촌 보건소 등 이전신축사업 33000만원, 암환자 지원사업 31000만원이 포함됐다.

일상생활 속 문화체육 향유 저변 확대를 위한 덕정 공립작은도서관 건립사업 8억원, 장애인형 국민체육센터 건립에 9억원을 증액했다.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과 지역 일자리 확충을 위해 일자리 창출·활성화 사업 10억원,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사업에 28000만원을 담아 소상공인 등 취업 취약계층 지원을 보강했다.

특히 코로나19 4차 대유행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촘촘한 방역체계 구축과 침체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창출·활성화 사업,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사업 등 27개 사업 총 42억원을 긴급 증액해 지역사회 안전 사각지대 해소에 집중했다,

양주시는 시민생활과 직결된 추경예산이 시의회 최종 승인에 따라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결집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에는 각종 국가보조사업과 국가 정책에 의한 일자리 창출, 그린뉴딜 사업을 반영하고 지역발전에 마중물이 될 전략사업의 차질없는 추진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시민들이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즉각적인 사업시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김종인 “현실정치 떠나 일상으로 ‘회귀’”···더 이상 정치 문제 얘기하고 싶지 않아
  • 단둘이 지내면서 ‘중학생 딸 성추행하고 학대한, 친아빠 징역 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