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의회 민주당, 신용4~5등급 소상공인도 대출 확대… 4000억 증액 제안
상태바
道의회 민주당, 신용4~5등급 소상공인도 대출 확대… 4000억 증액 제안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1.04.18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극복통장’ 지원 대상 확대
어려운 소상공인 위기 극복 기대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한 마이너스통장 지원 총액를 4000억원으로 늘리고, 지원 대상 확대를 경기도에 제안했다. 사진은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사진=중앙신문 DB)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5일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한 마이너스통장 지원 총액를 4000억원으로 늘리고, 지원 대상 확대를 경기도에 제안했다. 사진은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금융 지원의 사각지대에서 코로나19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숨통이 트이게 될 전망이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은 지난 15일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한 마이너스통장(코로나19 극복 통장) 지원 총액를 4000억원으로 늘리고, 지원 대상 확대를 경기도에 제안했다.

경기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도내 소상공인들의 위기 극복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극복통장을 시행 중에 있다.

그러나 대출 지원 대상이 신용 6등급 이하 소상공인들만 해당돼 금융지원 사각지대에서 자금경색을 겪고 있는 소상인들까지 폭넓게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132명 의원들의 총의를 모아 코로나19 극복통장대상을 코로나19로 경영위기에 처한 신용 4~5등급까지 확대하고, 지원 총액도 기존 2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번 제안이 성사되면 금융지원 사각지대에서 자금 경색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기존 6등급 이하만 적용할 경우 도내 소상공인 중 17%만 지원대상에 포함되지만, 4~5등급으로 확대할 경우 45%까지 대폭 확대된다.

도의회 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은 이번 대출규모 확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132명의 의원들과 함께 민생의 현장에 항상 귀를 기울이면서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빠진 도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정책들을 끊임없이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