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서 새벽 사고 수습 중 "쾅" 트레일러 들이받은 '승용차 운전자 숨져'
상태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서 새벽 사고 수습 중 "쾅" 트레일러 들이받은 '승용차 운전자 숨져'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1.04.08 1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3시 12분께 의정부시 낙양동 인근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서 사고 수습 중이던 트레일러의 후미를 승용차가 들이받는 사고가 나 승용차 운전자 A씨(40대)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진제공=의정부소방서)

8일 오전 312분께 의정부시 낙양동 인근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서 사고 수습 중이던 트레일러의 후미를 승용차가 들이받는 사고가 나 승용차 운전자 A(40)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사고는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에서 포천방향으로 운행 중이던 트레일러가 먼저 낸 사고를 수습 중 일어난 것으로, 트레일러 운전자는 사고 수습 중 약 20분 뒤 하는 소리가 나 확인해보니 흰색 승용차가 트레일러 후미를 들이받았다승용차 운전자는 운전석 쪽으로 쓰러져 있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다른 차량 운전자와 사고 승용차 운전자를 밖으로 꺼내려했지만, 의식이 없는 상태로 뭔가에 끼여 있어 움직이지 않았고, 얼마 후 엔진룸에서 화재가 발생해 곧바로 119에 신고했다고 덧붙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최초 신고자인 트레일러 운전자의 신고 상황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