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공장서 작업하던 40대 남성, 크레인 100킬로 무게추에 ‘얼굴 맞고 숨져’
상태바
부천 공장서 작업하던 40대 남성, 크레인 100킬로 무게추에 ‘얼굴 맞고 숨져’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4.07 21: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8시 23분께 부천시 삼작로의 한 기계공장 내 트레일러 위에서 적재 작업을 벌이던 40대 남성 A씨가 크레인에 설치된 무게 추에 얼굴을 맞고 숨졌다. (사진제공=부천소방서)

7일 오전 823분께 부천시 삼작로의 한 기계공장 내 트레일러 위에서 적재 작업을 벌이던 40대 남성 A씨가 크레인에 설치된 무게 추에 얼굴을 맞고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이 공장에서 트레일러 짐칸 적재 작업을 하던 중 건물에 설치된 약 4미터 높이의 크레인 연결부 줄이 끊어지면서 약 100가량의 무게 추가 A씨의 얼굴을 강타했다.

A씨는 무게 추를 맞고 심정지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은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843께 결국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작업 중 크레인의 무게 추가 끊어졌다는 공장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