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당동 도로서 ‘2.5t 탑차 버스 들이받아’...‘운전자 중상’
상태바
군포 당동 도로서 ‘2.5t 탑차 버스 들이받아’...‘운전자 중상’
  • 최석민 기자
  • 승인 2021.04.06 1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전 6시 38분께 군포시 당동의 한 도로에서 2.5t 냉동탑차가 앞서있던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들이받는 사고로 냉동탑차(화물차) 운전자 A씨가 다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고, 통근버스에 타고 있던 13명 중 12명이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사진제공=군포소방서)
6일 오전 6시 38분께 군포시 당동의 한 도로에서 2.5t 탑차가 앞서있던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들이받는 사고로 탑차(화물차) 운전자 A씨가 다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고, 통근버스에 타고 있던 13명 중 12명이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사진제공=군포소방서)

6일 오전 638분께 군포시 당동의 한 도로에서 2.5t 탑차가 앞서있던 물류센터 통근버스를 들이받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화물차 운전자 A씨가 다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고, 통근버스에 타고 있던 13명 중 12명이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사고는 뒤에서 주행 중이던 2.5t 탑차가 승객을 태우기 위해 정차한 버스 후미를 추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구조차 1대와 장비 13대를 포함해, 소방인력 34명을 투입 사고를 정리했다. 이 사고로 이 일대 교통정체가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물차가 버스 뒤쪽을 충돌한 것으로 보고, 운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