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고속도로 용인IC 부근서 '맥주 물류 트럭'에 화재...‘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영동고속도로 용인IC 부근서 '맥주 물류 트럭'에 화재...‘인명피해 없어’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4.02 2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10시 51분께 영동고속도로 용인IC 인근에서 인천방향으로 달리던 맥주 물류 25t 카고 트럭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30분 만에 진화됐다. (사진제공=용인소방서)
2일 오전 10시 51분께 영동고속도로 용인IC 인근에서 인천방향으로 달리던 맥주 물류 25t 카고 트럭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30분 만에 진화됐다. (사진제공=용인소방서)

2일 오전 1051분께 영동고속도로 용인IC 인근에서 인천방향으로 달리던 맥주 물류 25t 카고 트럭에서 불이 났다.

불은 운전자 A(45)씨가 트럭을 몰던 중, 갑자기 출력이 떨어지면서 펑 터지는 소리와 함께 운전석과 적재함 사이에서 불꽃과 함께 화재가 시작됐다. 운전자 A씨는 차량에 있던 소화기와 소화수를 이용해 화재를 진압하려 했으나, 불이 꺼지지 않아 119에 화재 신고를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2대 등 장비 11대와 소방인력 30명을 동원해 30분 만에 화재를 모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