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모든 시민 대상 인권교육 실시
상태바
수원시, 모든 시민 대상 인권교육 실시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1.03.15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교육 3개년 발전계획 따라 4대 중점과제 23개 세부사업 추진
수원시는 23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시청 본관 로비에서 ‘2021 희망일터 구인·구직의 날’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는 ‘모든 시민이 존중받는 행복한 인권도시 수원’을 실현하기 위해 공직자와 시민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을 체계화하고 내실을 다져 나간다. 사진은 수원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수원시는 모든 시민이 존중받는 행복한 인권도시 수원을 실현하기 위해 공직자와 시민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을 체계화하고 내실을 다져 나간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수원시는 올해부터 인권교육 3개년 발전계획(2021~2023)’에 따라 적극적 인권행정과 시민 인권역량 강화를 목표로 4대 중점과제를 선정해 23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우선 인권교육 대상을 세분화해 맞춤형 인권교육을 진행한다. 공공분야에서는 시의원과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중간관리자, 신규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진행되던 기존 교육과정과 인권교육을 연계해 실시하고 전체 공직자를 대상으로 기본 과정과 특정 주제별 과정도 운영한다.

시민들이 인권을 향유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리더와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인권교육도 확대한다.

주민자치위원회 및 통장 정기회의, 수원시민자치대학 교육과정 등에 인권교육을 연계해 인권문화를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또 시민의 참여를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수원시 인권아카데미를 신설하고 학습공동체 등 자발적인 시민 모임도 지원할 예정이다.

아동, 노인, 장애인, 이주민 등 사회적 약자가 스스로의 인권을 보호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인권교육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인권교육 활성화의 밑거름이 될 강사풀을 구축하고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강사의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과정을 운영하고 인권교육을 더욱 친근하게 느낄 수 있도록 카드뉴스와 웹툰 등을 활용해 프로그램을 다양화한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와의 연대활동도 강화해 지역사회 인권상황이나 쟁점을 공유하고 인권증진 보조사업 등을 공동 발굴·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