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흰눈 내려앉은 '천년고찰 신륵사 강월헌'
상태바
[포토] 흰눈 내려앉은 '천년고찰 신륵사 강월헌'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1.02.04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광섭 기자)
4일 오전 여주 남한강변 천년고찰 신륵사에 지난밤 내린 눈에 아침 햇살이 비춰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고즈넉함이 더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4일 오전 여주 남한강변 천년고찰 신륵사에 지난밤 내린 눈에 아침 햇살이 비춰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고즈넉함이 더해진다. 이곳의 이날 아침 기온은 영하 7도를 기록했다.

천년고찰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 때 건립한 절로, 신륵사를 감싸고 있는 봉미산이 봉황의 꼬리 형상을 하고 있다.

봉황의 꼬리를 담그고 있는 곳에 커다란 너럭바위가 있는데 이곳이 나옹선사(1320~1376)가 육신을 벗고 해탈한 다비장터이다.

이후 이곳에 나옹선사를 기리며 조그마한 삼층석탑과 정자를 하나 지었는데 나옹선사의 또 다른 당호를 사용해 강월헌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사진=김광섭 기자)
천년고찰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 때 건립한 절로, 신륵사를 감싸고 있는 봉미산이 봉황의 꼬리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