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흰눈 내려앉은 '천년고찰 신륵사 강월헌'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흰눈 내려앉은 '천년고찰 신륵사 강월헌'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1.02.04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여주 남한강변 천년고찰 신륵사에 지난밤 내린 눈에 아침 햇살이 비춰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고즈넉함이 더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4일 오전 여주 남한강변 천년고찰 신륵사에 지난밤 내린 눈에 아침 햇살이 비춰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고즈넉함이 더해진다. (사진=김광섭 기자)

4일 오전 여주 남한강변 천년고찰 신륵사에 지난밤 내린 눈에 아침 햇살이 비춰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고즈넉함이 더해진다. 이곳의 이날 아침 기온은 영하 7도를 기록했다.

천년고찰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 때 건립한 절로, 신륵사를 감싸고 있는 봉미산이 봉황의 꼬리 형상을 하고 있다.

봉황의 꼬리를 담그고 있는 곳에 커다란 너럭바위가 있는데 이곳이 나옹선사(1320~1376)가 육신을 벗고 해탈한 다비장터이다.

이후 이곳에 나옹선사를 기리며 조그마한 삼층석탑과 정자를 하나 지었는데 나옹선사의 또 다른 당호를 사용해 강월헌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천년고찰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 때 건립한 절로, 신륵사를 감싸고 있는 봉미산이 봉황의 꼬리 형상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천년고찰 신륵사는 신라 진평왕 때 건립한 절로, 신륵사를 감싸고 있는 봉미산이 봉황의 꼬리 형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9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350㎜ 물폭탄’
  • 안산 터미네이터?…나체로 대로변 폭우 샤워 40대 남성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흐리고 ‘강한 비’ 최대 30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일, 월)···태풍 간접 영향 ‘최대 12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1일, 일)···흐리고 가끔 ‘비’
  • 인하대 캠퍼스서 1학년 여성 피흘린채 숨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