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보궐선거 승리는 야권 단일화···정진석 “단일화로 기호 2번 받아야 가능”
상태바
국민의힘, 보궐선거 승리는 야권 단일화···정진석 “단일화로 기호 2번 받아야 가능”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1.01.13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중도층 독점’하는 양 얘기 말라”
‘방식은 말 안하고 계속 간만 본다’ 일갈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오는 4월 7일 실시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기호 4번 단일화론 이길 수 없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입당을 종용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오는 4월 7일 실시될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기호 4번 단일화론 이길 수 없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입당을 종용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4.7 보궐선거(서울·부산시장)’에서 승률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은 야권을 단일화해 기호를 2번(국민의힘)을 받아야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13일 자당 소속 초선의원 강연에서 이같이 밝히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게 "기호 4번 단일화가 승률을 높이는 방정식이냐"며 (국민의힘) 입당을 거듭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기호 2번으로 단일화를 해야 국민의힘을 지지했던 기존의 지지층과 중도층을 합할 수 있다"며 "승률을 가장 끌어 높일 수 있는 구도"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가 입당치 않는다면 이후는 상상력에 맡겨야 한다"며 "단일화를 포기하고 다자 구도에서 선거를 치르는 것은 국민의 뜻과 거리가 있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그는 특히 "안 대표는 자신이 중도층을 독점하는 양 얘기하는데 천만의, 만만의 말씀"이라며 "중도층 대이동의 1차 귀착지는 국민의힘이며, 지지도로 반영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한때 더불어민주당에 10~15% 뒤쳐지다 (지금은) 오차범위를 벗어나 5주 연속 1위를 하고 있다"며 "안 대표도 눈이 있으면 보시고, 왜 중도층이 자신을 독점하고 있듯 얘기하느냐"고 꼬집었다.

정 위원장은 "(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에 나오겠다'고 한 건 좋은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얘긴 하지 않고 계속 간만 보고 있"고 지적했다.

한편 정 위원장은 최근 일부 언론이 보도한 '당대당 합당설'을 강력 부인하며, "제가 최근 통합 얘길 했지만, 당대당 합당을 하자거나, 전당대회를 하자는 얘긴 한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단세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