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중부권 물류거점’시대 앞당긴다… 道 건의사업 전국항만기본계획 반영
상태바
평택항 ‘중부권 물류거점’시대 앞당긴다… 道 건의사업 전국항만기본계획 반영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1.01.12 17: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까지 10년간 2조3326억 투자
선석 개발 확대 64선석 →73선석
신 국제여객터미널 2023년 개장
국도38호선 확장·연결도로 건설
교통 인프라 확충 사업도 함께 포함
해양수산부가 11일 서해권 다기능 복합 거점항만으로 도약하게 될 평택항 개발계획이 담겨 있는 ‘제4차 항만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사진은 평택·당진항 계획평면도 (사진제공=평택시청)
경기도가 평택항 발전을 위해 해양수산부에 건의한 주요 사업들이 ‘제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됐다. 사진은 평택·당진항 계획평면도. (사진제공=평택시청)

경기도가 평택항 발전을 위해 해양수산부에 건의한 주요 사업들이 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2030년까지 총 23000억여원 규모의 투자로 평택항 발전을 10년 앞당기는 사업들이 중부권 물류거점 항만으로 육성을 위해 추진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해양수산부가 지난 20201230일 고시한 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2021~2030)’에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간 평택항을 포함한 전국 60개 항만에 대한 개발계획이 담겼다.

이번 기본계획에 반영된 평택항 주요사업은 외곽시설, 계류시설, 임항교통시설, 지원시설, 친수시설, 항만배후단지, 기타시설 총 7개 분야로, 총 사업비만 23326억 원(재정 1542억 원, 민자 12784억원)에 달한다.

주요 계획을 살펴보면, 평택항의 국제항 위상에 걸맞은 인프라를 갖춘 평택항 신 국제여객터미널을 오는 2023년 개장하는 내용과 함께, 포승지구의 선석(船席)64선석에서 73선석으로 8선석(잡화4, 국제여객4)을 확대해 급증하는 물류수요에 대응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한 국도 38호선 확장(L=7.3), 국도38호선 연결도로 건설(660m), 철도 인입선 조성 등 평택항의 화물 및 여객의 원활한 수송을 도울 교통 인프라 확충 사업들도 함께 포함됐다.

이 밖에 항만배후단지(4449000), 항만시설용 지원시설(2513000), 친수시설(106000), 배수로정비, 소형선접안시설 설치 등 물류 기능은 물론, 해양·관광 항만 기능 확대와 관련된 다양한 인프라 사업도 반영됐다.

앞서 도는 이번 4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도의 건의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해양수산부, 평택시, 그리고 평택·당진항 관리청인 평택지방해양수산청과 지속적으로 협조체계를 유지해왔다.

특히 항만배후단지(2단계) 개발 미 확정으로 순연되던 포승~평택 단선철도 3공구(안중~평택항)’의 경우 국회의원, 도의원 등 지역 의원들과 적극 협조함으로써 평택항 철도 인입을 통한 평택항 활성화의 포석이 마련됐다.

이계삼 철도항만물류국장은 평택항을 서해권 다기능 복합 거점항만으로 육성, 코로나19 이후 활성화 되는 물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중부권 물류 대표 항만으로 만들 것이라며 계획대로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관계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취임 첫해인 20188월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서해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배후시설, 배후단지 조성과 평택항 개발을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평택항을 전 세계에 내놓을만한 국제적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