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 수돗물 공급”… 안양시, 고도정수 시설 4월 착공
상태바
“최고 수돗물 공급”… 안양시, 고도정수 시설 4월 착공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1.01.12 1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통합정수장에 443억 투입
안양·군포·의왕시 안정적 공급
18만2천㎥ 정수…2023년말 준공
사진은 청계통합 고도정수시설 조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고품질의 수돗물을 관내는 물론 군포시, 의왕시 등 3개 도시 시민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됐다. 사진은 청계통합 고도정수시설 조감도.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고품질의 수돗물을 관내는 물론 군포시, 의왕시 등 3개 도시 시민들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게 됐다.

12일 시에 따르면 최대호 시장은 전국 최고 수준의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443억원을 들여, 청계통합정수장의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오는 4월 착공한다고 밝혔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표준정수처리공정에서 완전히 처리되지 않는 맛과 냄새 유발 물질을 제거하는 시설로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한 단계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총 사업비 443억원(국비 310억원/시비133억원)이 투입되는 가운데 오는 202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시가 건립을 추진하는 고도정수처리시설은 기존의 표준정수처리공정에서는 처리가 힘든, 맛과 냄새 유발물질을 제거하는 고도산화처리 가능 전(前)오존접촉조가 신설되고, 기존 여과지를 여과흡착지로 개량하는 공정이 채택된다.

이 시설은 연면적 3080㎡의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지어진다. 지하층(2,288㎡)에는 여과지를 여과흡착지로 개량하는 장치가 설치되고, 지상층(792㎡)에 전(前)오존접촉조가 들어서게 된다.

하루 정수생산용량은 안양·군포·의왕 포함 18만2000㎥까지 가능하다.

시는 지난 2019년 12월 실시설계용역에 첫 착수한 이후 도시관리계획 변경과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 설계 적정성 검토 등을 지난해 끝마쳤다.

올해 4월 착공에 앞서 2월 중 수도사업변경인가 후 설계용역을 준공할 예정이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이 들어서게 될 청계통합정수장은 지난 2002년 준공돼 안양권 3개시에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물처럼 인간생활과 밀접한 것이 없다며,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로 수돗물의 맛과 냄새 제거는 물론, 전국 최고품질의 수돗물이 공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파주시의회 ‘道 산하 公기관 이전’ 촉구 ···수십 년 규제 속에 피해 감당은 불공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