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달리던 상조버스서 불... ‘인명 피해 없어’
상태바
고속도로 달리던 상조버스서 불... ‘인명 피해 없어’
  • 김종대 기자  kjd3871@hanmail.net
  • 승인 2021.01.05 12: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8시 37분께 안성시 원곡면 인근 경부고속도로에서 부산방향으로 달리던 상조회사 운구 버스에서 불이 나 약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운전기사를 포함한 탑승객 28명 전원은 무사히 버스 밖으로 대피해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사진제공=안성소방서)

5일 오전 837분께 안성시 원곡면 인근 경부고속도로에서 부산방향으로 달리던 상조회사 운구 버스에 불이 나 약 1시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상조회사 버스가 모두 불에 탔고, 탑승객들은 상조회사가 대체해준 버스로 이동했다.

불이 나자 버스 기사는 경부고속도로 남사졸음쉼터 부근 갓길에 차량을 정차시키고, 탑승객 27명 전원을 버스 밖으로 대피시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구급차와 장비 22대를 비롯해 소방인력 65명을 투입해 차량 화재를 진압했다. 화재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이곳을 지나는 출근길 차량들이 한동안 정체를 빚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엔진 부근이 과열돼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영종도 아파트 놀이터서 놀던 아이들 ‘기물파손죄’ 신고한 입주민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