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대순진리회안양회관 코로나19 확진 차단 만전 지시
상태바
최대호 안양시장, 대순진리회안양회관 코로나19 확진 차단 만전 지시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12.10 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직 백신이 사용화 되지 못한 시점에서 코로나19가 3차 대유행 시기까지 넘보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두철미한 방역수칙 준수로 위기를 극복해나가자”는 말도 전했다. (사진=최대호 안양시장 페이스북)
최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직 백신이 사용화 되지 못한 시점에서 코로나19가 3차 대유행 시기까지 넘보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두철미한 방역수칙 준수로 위기를 극복해나가자”는 말도 전했다. (사진=최대호 안양시장 페이스북)

안양시 최대호 시장이 대순진리회안양회관과 관련, 집합금지 및 폐쇄조치 등 코로나19 확진 차단에 만전을 기할 것을 지시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최 시장은 청사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열린 정부 코로나19 대응 영상회의에 참석, 호계동 대순진리회안양회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것과 관련, 가족 및 접촉자 조사와 함께 추가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역에 철저를 기할 것을 주문한 것이다.

대순진리회안양회관은 안양시 동안구 호계2동에 소재한 종교시설이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중인 가운데 이 곳 예배모임자들을 중심으로 지난 5일 371번에 이어 9일 408번까지 신도(9명)와 가족(6명) 포함 총 15명의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했다.

시는 이에 지난 8일 대순진리회안양회관에 집회금지 조치를 내리고 시설을 패쇄했다.

또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확진, 음성판정, 능동감시대상 등으로 분류하고, 이중 신도접촉자 34명에 대해 9일 검사를 마칠 예정이다.

여기에 시는 지난 11월 21일부터 대순진리회안양회관을 방문했거나 신도를 접촉한 시민은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서 검사받을 것을 당부하는 문자메시지를 전파했다.

최 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아직 백신이 사용화 되지 못한 시점에서 코로나19가 3차 대유행 시기까지 넘보고 있다며,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철두철미한 방역수칙 준수로 위기를 극복해나가자”는 말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