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여야 지지율 4개월 만에 역전···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 하락
상태바
국민의힘, 여야 지지율 4개월 만에 역전···문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동반 하락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2.03 1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국민, 정부‧여당 행태 납득 못해”
부동산정책 등 윤석열 검찰총장 핍박 탓
대통령 직접 나서 尹총장 문제 해결해야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여론조사 결과 4개월 만에 여당과의 지지율이 역전된 원인을 국민들이 정부‧여당의 행태를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그런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뉴스1)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여론조사 결과 4개월 만에 여당과의 지지율이 역전된 원인을 국민들이 정부‧여당의 행태를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그런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4개월 만에 여야 지지율이 반전된 것과 관련, 요즘 국민들이 정부‧여당의 행태를 납득할 수 없다고 판단해 민주당 지지율이 추락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3일 비대위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에 대해 "부동산 정책이니, 세금이니 국민 불만이 고조된 상황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핍박에 그런 반응을 보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여론조사 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는 37.4%로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정당 지지율도 민주당 28.9%, 국민의힘 31.2%로 4개월 만에 역전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김 위원장은 "문 정부의 '윤 총장 찍어내기'와 법치주의 유린이 세계적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며 "영국과 일본 등 주요국 언론이 이번 사태를 비중 있게 다루며 한국의 법치주의 파탄을 우려하는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같은 상황을 보면서 문 대통령에게 간곡히 건의 드린다"며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윤 총장 문제를 이 정도에서 중단하는 게 현명하다고 판단한다"고 조언했다.

법원은 지난 1일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명령의 효력을 임시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달 24일 '재판부 사찰' 등 혐의로 윤 총장에게 직무배제 명령을 내렸으나, 윤 총장은 감찰 과정에서 소명할 기회를 얻지 못했다며 집행정지 신청을 냈었다.

김 위원장은 "어떤 제도를 한다고 해서 문 대통령의 안전을 보장하진 못 한다"며 "우리는 이같은 사태를 과거 정치에서 뼈저리게 경험한 바 있다"고 역설했다.

따라서 그는 "현재 권력 수사를 교묘한 방법으로 덮고 넘어간다고 해서 영원히 가려지지 않을 것"이라며 "이 점을 잘 판단해 하루 속히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여러 문제를 조속히 마무리 지어 달라"고 피력했다.

이는 박근혜 정권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직접 거론하며, 현 정부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강행 움직임에 대한 견제에 나선 것으로 점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인덕원 일대 복합환승 등 스마트 복합단지 조성된다
  • [특집] 고양시, 사통팔달 교통망으로 자족도시 쾌속 질주 청신호
  • [특집] 최대호 안양시장, 새로운 10년의 미래를 그렸다
  •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 5부제 9일부터 해제
  • 의정부시, 10-1번 노선 전세버스 2대 추가
  • 道교육청, 사립유치원 감사로 제도 개선·문제 해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