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윤석열 포괄적인 국정조사’ 하자
상태바
국민의힘 ‘추미애-윤석열 포괄적인 국정조사’ 하자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1.26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秋, 감찰권 남용 문제 살펴야”
법치 문란 중심 秋에 국민 분노 빗발
개혁 미명 하에 검찰 질서 파괴 자행
배준영 “현 정권·秋 폭주가 일의 발단“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직무정지 사유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감찰권 남용 등에 문제가 없는지 봐야 한다”며 “포괄적인 국정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조치에 대해 “직무정지 사유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감찰권 남용 등에 문제가 없는지 봐야 한다”며 “포괄적인 국정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조치 논란과 관련, "포괄적인 국정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6일 비대위회의에서 "윤 총장 직무정지 사유와 함께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과 감찰권 남용 등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는지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같은 주장은 전날 더불어민주당이 윤 총장에 대한 국정조사를 제안하자, 당사자인 윤 총장과 함께 추 장관까지 포함시켜 포괄적 국정조사를 역으로 제안한 것이다.

이날 국민의힘은 회의 시작 전 지난 2013년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태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트위터 사진을 회의실에 배치했는데, 당시 문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결국···끝내···독하게 매듭을 짓는군요. 무섭습니다'라는 내용을 게재해 박근혜 정권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소위 완장을 찬 정권 인사들의 일상화된 직권남용으로 법치가 좌우되고 있다는 비판 목소리 높다"며 "특히 정치 편향적인 법무장관이 검찰 조직을 무력화하면서 법치 문란의 중심에 서 있다는 국민들의 분노가 쏟아지고 있다"고 직시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직무배제) 사유가 궁색하다는 지적이 많다"며 "검찰 개혁이란 미명 하에 검찰 질서를 파괴하는 일이 자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금 문재인 정권은 법치를 무너뜨리고 정치로 법치를 순치하려고 한다"며 "검찰 독립성을 훼손하고 정권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으려는 이 정권과 추 장관의 폭주가 모든 일의 발단"이라고 혹평했다.

따라서 그는 "이제 실타래처럼 꼬여있는 매듭을 풀어낼 분은 오직 한 사람"이라며 "대통령이 입버릇처럼 이야기하는 검찰개혁이 그렇게 당당하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평검사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