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부터 다중시설서 마스크 안 쓰면 '10만원' 과태료
상태바
13일부터 다중시설서 마스크 안 쓰면 '10만원' 과태료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11.11 2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확진자 53명 늘어난 5780명, 감염경로 모르는 확진자 20.7%
16개 병원 674개 치료병상 확보... 전체 46.8%인 316병상 사용 중

13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를 어기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이 시행에 들어간다. 경기도가 이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11일 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1012일부터 한 달간 연장됐던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계도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13일부터 마스크 미착용 시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라며 도내 거주자 및 방문자께서는 다중이 밀집돼 있는 실내에서 반드시 올바른 착용법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실외에서도 의무적 착용을 당부했다.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위반하면 위반 당사자에게는 10만원, 시설 관리·운영자가 방역지침 준수를 위반했을 때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코로나19 환자 발생 시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과태료 외 별도의 방역비용 등에 관한 구상권도 청구될 수 있다.

허용되는 마스크는 식품의약품 안전처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한 보건용 마스크(KF94, KF80 ) 비말 차단용 마스크 수술용 마스크 입과 코를 가릴 수 있는 천() 마스크, 일회용 마스크 (‘의약외품마스크가 없는 경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로이 목마에 숨긴 ‘꼼수’···미래 걱정하는 정치인 돼야
  • 여주 중증장애인 보호시설 ‘라파엘의 집’서 코로나19 집단발생... “현재 25명으로 늘어”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