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도 되나... 공공기관 차량이 장애인 주차시설 막고 배짱 주차 ‘눈살’
상태바
이래도 되나... 공공기관 차량이 장애인 주차시설 막고 배짱 주차 ‘눈살’
  • 이복수 기자
  • 승인 2020.10.29 15: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10시께 인천 계양구 청사 내 장애인 주차구역 앞을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차량이 가로막고 있어 이용차량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사진=이복수 기자)
29일 오전 10시께 인천 계양구 청사 내 장애인 주차구역 앞을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차량이 가로막고 있어 이용차량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사진=이복수 기자)

인천상수도사업본부 북부수도사업소 차량이 장애인 주차구역 바로 앞을 가로막은 채 배짱 주차하고 있어 장애인 주차시설을 이용하는 장애인 운전자와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29일 오전 10시께 인천 계양구 청사 내 장애인 주차구역 앞을 인천상수도사업본부 차량이 가로막고 있어 이용차량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다. 특히 이 차량은 앞 유리에 계고장을 받고도 버젓이 주차를 계속하고 있어, 장애인 주차시설에 대한 더 강력한 단속이 필요해 보인다.

주민 A오히려 장애인 주차구역 법규는 공공기관에서 더 잘 지켜야 하는 것 아니냐장애인 주차구역에 주차된 차량 3대의 앞을 가로막고 있으면 어떻게 나가라는 거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트로이 목마에 숨긴 ‘꼼수’···미래 걱정하는 정치인 돼야
  • 여주 중증장애인 보호시설 ‘라파엘의 집’서 코로나19 집단발생... “현재 25명으로 늘어”
  • 발전소 가동 중지시킨 포천시 행정에 “산단입주 기업인들 발끈”
  • 경기도 23개 시·군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외국인·법인 대상
  • 성남 분당중학교 학생 3명 코로나19 확진··· 184명 전수검사
  •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