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코로나 혈장치료제 환자 투여 개시
상태바
GC녹십자, 코로나 혈장치료제 환자 투여 개시
  • 김정삼 기자
  • 승인 2020.09.21 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5131A'의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 완료

GC녹십자가 전 사력을 집중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임상 2상에 돌입하는 등 국산 치료제 개발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 제약사는 21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임상 2상 첫 환자 투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임상시험계획(IND) 승인 후 한달 만에 첫 환자에게 치료제 투여가 진행된 것이다. 첫 환자 투여는 지난 19일 중앙대병원에서 정진원 교수 주도로 이뤄졌다.

GC녹십자가 전 사력을 집중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임상 2상에 돌입했다.(사진=GC녹십자)
GC녹십자가 전 사력을 집중해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가 임상 2상에 돌입했다.(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중앙대병원, 고대 안산병원, 연대 세브란스병원, 충남대병원 등 총 6개 의료기관에서 추가 환자 투여를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의 'GC5131A'는 약물재창출이 아닌 신약으로 분류되는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다.

이번 임상은 'GC5131A'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고 약물의 적정용량을 설정하는 내용으로, 영상학적 진단으로 확인된 폐렴 환자나 고령 및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한다.

해외에서는 GC녹십자가 참여한 '코로나19 혈장치료제 개발 얼라이언스'가 이달 중에 임상 3상을 시작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