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중소상공인에 수도요금 절반 34억여원 감면
상태바
안양시 중소상공인에 수도요금 절반 34억여원 감면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9.21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가 신산업 및 민생규제 혁신을 목표로 2020 안양시 규제합리화 종합계획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사진은 안양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안양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상공인 상하수도요금 감면을 시행, 6개월 동안 총 1만6340여건에 걸쳐 34억7400만원의 감면이 이뤄졌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안양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안양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상공인 상하수도요금 감면을 시행, 6개월 동안 총 1만6340여건에 걸쳐 34억7400만원의 감면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21일 시에 따르면 올 초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중소상공인들이 큰 타격을 입게 되자 상수도에 이어 하수도 요금까지 6개월 동안 50% 감면을 특별히 시행했다.

상수도요금 감면은 4월∼6월 동안 실시돼, 8170여건에 17억8000만원이 감면됐다.

또 7월∼9월까지 감면혜택이 주어진 하수도요금은 8350여건에 16억9400만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분석 결과 이와 같은 혜택은 상·하수도요금을 합쳐 1개소당 42만원 정도서 혜택을 본 것으로 파악됐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손님이 끊겨 매출감소를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한시적으로 수도요금의 반을 깎아주는 조치를 취했다며, 경영난 해소에 미세하나마 도움이 됐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4·7 재보선 당선자’ 民心 헤아려야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
  • 양주시, 다둥e카드 연계 ‘다자녀가정 할인 지원사업’ 업무협약 체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