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박달복합청사 품질확보에 주력한다
상태바
안양시 박달복합청사 품질확보에 주력한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9.19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현재 박달복합청사 진행 모습.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는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박달복합청사의 예비준공검사를 두 차례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원도심인 박달동 지역의 주민들 요람이 될 박달복합청사 개관이 앞두고 품질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박달복합청사의 예비준공검사를 두 차례 실시했다고 밝혔다.

10월 준공에 앞서 미비점과 보완이 필요한 분야를 사전에 파악 조치함으로써 완성도를 높이고, 주민들 이용에 아무런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305억9000만원을 들여 건립되는 박달복합청사는 연면적 1만2286㎡의 지하3층 지상5층 규모로 지어진다. 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을 비롯해 수영장, 탁구장, 헬스장, 풋살장, 다목적체육관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 박달동 지역주민들의 삶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두 차례 예비준공검사에는 건축분야 교수, 건축사, 기술사 등 전문가와 안양도시공사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 층별 시설전반을 둘러보며 마감의 품질확보와 주민들이 요구한 프로그램실의 방음시설, 충격흡수 바닥 플로어링보드 시공 등의 요청사항이 제대로 반영하였는지 여부를 중점 점검했다.

두 번의 검사에서 약 50여 곳을 지적해 보완할 것을 지시한 상태다.

PVC마감재 일부가 들뜬 부분을 보수할 것과 지하 주차장 차량유도 표시, 수영장 샤워실 트렌치 설치 및 옥상바닥 데크설치 시 배수처리 확인 요구, 화재에 대비한 완강기 설치장소 확인 등 대부분 미비하거나 충분히 보완이 가능한 것들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준공 후 지역주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 때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공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최적의 공공복지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