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박달복합청사 품질확보에 주력한다
상태바
안양시 박달복합청사 품질확보에 주력한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9.19 1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현재 박달복합청사 진행 모습.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는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박달복합청사의 예비준공검사를 두 차례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제공=안양시청)

안양시가 원도심인 박달동 지역의 주민들 요람이 될 박달복합청사 개관이 앞두고 품질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19일 시에 따르면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박달복합청사의 예비준공검사를 두 차례 실시했다고 밝혔다.

10월 준공에 앞서 미비점과 보완이 필요한 분야를 사전에 파악 조치함으로써 완성도를 높이고, 주민들 이용에 아무런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305억9000만원을 들여 건립되는 박달복합청사는 연면적 1만2286㎡의 지하3층 지상5층 규모로 지어진다. 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을 비롯해 수영장, 탁구장, 헬스장, 풋살장, 다목적체육관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 박달동 지역주민들의 삶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두 차례 예비준공검사에는 건축분야 교수, 건축사, 기술사 등 전문가와 안양도시공사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각 층별 시설전반을 둘러보며 마감의 품질확보와 주민들이 요구한 프로그램실의 방음시설, 충격흡수 바닥 플로어링보드 시공 등의 요청사항이 제대로 반영하였는지 여부를 중점 점검했다.

두 번의 검사에서 약 50여 곳을 지적해 보완할 것을 지시한 상태다.

PVC마감재 일부가 들뜬 부분을 보수할 것과 지하 주차장 차량유도 표시, 수영장 샤워실 트렌치 설치 및 옥상바닥 데크설치 시 배수처리 확인 요구, 화재에 대비한 완강기 설치장소 확인 등 대부분 미비하거나 충분히 보완이 가능한 것들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준공 후 지역주민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을 때 만족도가 높아질 것이라”며, “공사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최적의 공공복지공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