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 GTX- D노선, 광역철도망으로 확정돼야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공동건의
상태바
이재명 “ GTX- D노선, 광역철도망으로 확정돼야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공동건의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9.16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김포·하남시공동 건의문 서명
교통현황 분석·수요 예측 등 검토
“3기 신도시로 심각한 교통정체 예상”
16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GTX D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 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부천·김포·하남시,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하고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16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GTX D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 에서 이재명 도지사가 부천·김포·하남시,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하고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부천·김포·하남시, 지역 국회의원과 함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정부에 공동으로 건의했다.

이날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GTX D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에서는 장덕천 부천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주영·박상혁·서영석·최종윤 국회의원이 참석해 D노선의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하고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김경협 국회의원은 사전에 건의문에 서명했다.

이 지사는 교통기반시설 확보는 가장 중요한 과제 중 하나라며 “GTX D노선은 경제·사회적 측면뿐만 아니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가치있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부천을 거쳐 서울남부를 지나 하남으로 기착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다하고 있고 용역 중간결과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합리적 논거가 충분히 확보됐기 때문에 최대한 빠르게 광역철도망으로 확정돼 도민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경기도와 시군이 협의를 충실히 해서 국가정책으로 신속히 채택돼 빠르게 사업이 시행됐으면 한다. 국가의 전체적인 비용을 줄이고 편익을 늘리는 일임을 잘 설득하면 충분히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시군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앞서 도는 부천·김포·하남시와 올해 2광역급행철도(GTX) 수혜범위 확대 관련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경 기남부를 동서로 잇는 GTX D의 최적 노선 도출을 위한 공동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서는 교통현황 분석, 수요 예측 등 객관적이고 심층적인 검토를 통해 김포에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 강동을 거쳐 하남에 이르는 총 68.1km를 가장 합리적인 최적 노선으로 도출했다.

총 사업비로는 약 59375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으며, 경제성(B/C)1.02로 타당성 역시 충분히 검증됐다.

특히 GTX D노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검단 등 2기 신도시, 대장·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김포·부천·하남 지역 도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이번 공동 건의문에서는 경기도는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신규 유입발생으로 심각한 교통정체가 예상 된다면서 “GTX D노선은 교통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 간 경계를 허물어 사회·문화·경제적 상생 발전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