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SK하이닉스 증설 기념 기록·역사관 설치 운영
상태바
이천시, SK하이닉스 증설 기념 기록·역사관 설치 운영
  • 김선민 기자  jasm8@daum.net
  • 승인 2017.12.08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앙신문=김선민 기자 | 이천시는 우리나라 대표기업인 SK하이닉스의 증설이 되기까지 함께 노력한 이천시민의 땀과 노력을 기록한 역사관을 이천시립박물관 내에 설치 운영 중이다.

기록·역사관에는 당시 하이닉스 증설을 촉구하며 사용했던 시위 물품(머리 띠, 가면 등)과 삭발에 참여한 시민들의 두발 보관함, 삭발자 명단을 새겨 넣은 도자 조형물이 전시되었고, 하이닉스 증설을 요구하는 범시민 서명운동과 비상대책위 출범, 촛불집회와 투쟁 백서 등 하이닉스의 증설 과정을 생생히 기록한 영상물과 미래상을 담은 디지털 영상을 제작ㆍ방영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006년 12월 이천 신규 공장 증설 계획안을 정부에 제출했지만 구리 공정에서 배출되는 폐수가 지역을 오염시킬 수 있다는 이유와 수도권 자연보전지역 내 대기업 공장의 건축면적 제한으로 증설 승인을 받지 못해 자칫 세계적인 반도체 생산 기업들 간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하이닉스 증설을 열망하는 이천시민의 열기와 촛불집회, 광화문 대정부 집회, 하이닉스 1시민 1주식 갖기 운동 등 끊임없는 노력으로 하이닉스 증설이라는 성과를 이루어냈다.

조병돈 시장은 “하이닉스 공장 증설은 이천 역사에 한 획이 된 사건으로 지난 2007년 격렬했던 투쟁과 7년에 걸친 시민들의 집요한 노력 끝에 M14 공장 증설로 이어졌다”며 “당시 참여했던 많은 시민과 단체들이 방문해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