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강풍에 천연기념물 ‘백송’ 약 8미터 길이 두 가지 꺾여
상태바
태풍 ‘마이삭’ 강풍에 천연기념물 ‘백송’ 약 8미터 길이 두 가지 꺾여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0.09.03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시 담당 공무원이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부러진 천연기념물 '백송'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송석원 기자)

지난 2일부터 3일 오전까지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마이삭(MAYSAK)'이 이천시 백사면에 있는 천연기념물인 '백송'의 가지를 부러트렸다.

백송은 겉이 흰 소나무로 중국이 원산지로 알려졌으며, 지난 19766월 천연기념물 제253호로 지정됐다.

이천에 있는 이 백송은 수령 약 210년가량으로 추정되며, 높이 16m로 이날 부러진 가지 두개의 길이는 약 8미터에 이른다. 이날 이천시에는 순간 최대 풍속 22.0m/s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사진=송석원 기자)
겉이 흰 소나무, 천연기념년물 '백송'의 가지가 부러져 있다. (사진=송석원 기자)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與野, 정당 지지율 갈수록 격차 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