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응급 의료기관 24시간 비상 진료체제 유지...의사협회 2차 집단휴진에 총력 대응
상태바
道, 응급 의료기관 24시간 비상 진료체제 유지...의사협회 2차 집단휴진에 총력 대응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8.26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실 비상 진료체계 유지...진료기관 정보 홈페이지 통해 안내
도내 응급의료기관, 종합병원 응급실 등 24시간 진료체계 유지
비상 진료상황실 가동, 진료가능 의료기관 홈페이지 별도 안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26일 오전 8시를 기해 서울·경기·인천에 소재한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전임의를 대상으로 즉시 환자 진료 업무에 복귀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26일 오전 8시를 기해 서울·경기·인천에 소재한 수련병원에 근무 중인 전공의·전임의를 대상으로 즉시 환자 진료 업무에 복귀할 것을 명령하고 있다.(사진제공=보건복지부)

경기도가 도내 응급 의료기관들의 24시간 비상 진료체제를 유지하는 등 의사협회의 2차 집단 휴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경기도와 의료기관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는 의과대학 정원 증원 등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에 반대하며 2차 총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경기도가 진료 가능한 의료기관 안내, 응급의료기관 24시간 정상진료 등 비상 대응에 나서고 있다.

경기도는 우선 파업 첫날 인 26일 도민들의 병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파업에 동참하지 않거나,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을 도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한다. 진료기관 정보는 도 홈페이지 별도 안내창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국가 응급의료포털을 이용해도 된다.

보건복지부 콜센터 129나 119 구급상황관리센터, 건강보험공단(1577-1000), 건강보험심사평가원(1644-2000) 콜센터에서는 전화로 진료기관을 안내하며, 응급의료정보제공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도 이용할 수 있다.

응급환자를 위한 진료공백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도내 91개 응급의료기관과 응급의료시설, 종합병원 응급실 등에 24시간 응급환자 진료가 가능하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도록 했다.

경기도의료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병원 등 4곳과 성남시의료원은 총파업 기간에도 외래진료와 응급실 24시간 진료를 정상적으로 실시한다. 단, 경기도의료원 수원, 안성병원은 코로나19 대응으로 응급실 운영은 하지 않는다.

또, 경기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52곳에는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하고 주말·공휴일 진료를 실시하는 등 모두 정상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요청했다.

이밖에도 도는 지난 24일부터 경기도 비상진료상황실을 설치해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비상연락망을 유지하면서 파업기간 동안 비상진료기관 정상 운영여부를 계속 점검하고 있다. 상황실은 휴진 종료 시까지 운영된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20일 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집단휴진 예정일 진료명령 ▲휴진신고를 위한 휴진신고명령을 내리도록 시군에 공문을 전달했다. 또한, 휴진율이 10%를 넘을 경우 시군 자체 결정으로, 15%를 넘을 경우에는 반드시 의원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하도록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보건복지부 대응 지침에 따라 파업에 철저히 대응하고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면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