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호 양주시장, 市 공무원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긴급담화문’ 발표
상태바
이성호 양주시장, 市 공무원 코로나19 확진에 따른 ‘긴급담화문’ 발표
  • 강상준 기자
  • 승인 2020.08.24 14: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 소속 공무원 접촉자 등 검사 결과 ‘전원 음성’
선제적 조치...전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실시
(사진제공=양주시청)
양주시 24번 확진자인 시청 소속 공무원은 기침, 인후통 등 증상에 따라 지난 22일 양주시 선별진료를 방문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으며, 23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제공=양주시청)

이성호 양주시장이 24일 소속 공무원의 코로나19 확진과 관련 긴급담화문을 발표했다.

이 시장은 긴급담화문에서 “시는 확진자 판정 즉시 가족과 지인, 공무원 등 46명에 대한 검체검사를 실시, 검사 결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다”며 밀접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시는 현재 확진자 동선에 따른 CCTV 정보 등을 확인, 시청 청사와 동선 내 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방역소독과 함께 전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질병관리본부 지침과 경기도 가이드라인 등에 따라 안내해 왔던 확진자의 거주지역과 동선 등에 대한 정보를 시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가능한 모든 사항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유하도록 조치했다.

이 시장은 “양주시는 현재 감염병 관리의 컨트롤타워 역할 강화를 위해 감염병관리과를 신설 운영하고, 확진자 발생 즉시 질병관리본부와 경기도에서 파견된 전문 역학조사관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매뉴얼에 따라 최선의 방역 관리를 하고 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자발적인 힘센 철벽방어’를 해 주신 덕분에 불행 중 다행으로 타 지자체에 비해 확진자 발생이 적은 상황으로 시민여러분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8월 24일 00시를 기점으로 2단계 거리두기에 이어 10인 이상 집회금지 등 준 3단계 방역조치를 시행했다”며 “부디 힘드시더라도 조금만 더 믿고 함께 해 주신다면 이번 직면한 위기도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주시 24번 확진자인 시청 소속 공무원은 기침, 인후통 등 증상에 따라 지난 22일 양주시 선별진료를 방문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으며, 23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
  • 하남시, 한강교량 건설 조건부 동의 사실과 달라···곧바로 반박